연구개요
아젠다명 21세기 녹색한반도를 위한 평화인문학
Humanities for Peace toward a Green Korea
수행기간 2010년 12월 1일 ~ 2020년 11월 30일
지원 한국연구재단
단계별 모델
평화인문학.jpg
문제의식
<21세기 녹색한반도를 위한 평화인문학>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서의 평화를 한반도의 지역적 맥락과 결합하여, 평화에 대한 새로운 미래비전을 구축하기 위한 학제적ㆍ융합적 연구프로젝트이다. 20세기 평화학은 국민국가를 기본 단위로 전쟁억지나 분쟁해결을 목표로 한 안보학ㆍ국제관계학에 제한되는 경향을 보였다. 반면 21세기에는 자본ㆍ정보ㆍ사람의 전지구적 소통으로 국민국가ㆍ민족 등으로 대표되는 근대적 경계가 급속히 해체/재구성되는 양상을 보인다. 시공간적/인식적/가치적 차원의 패러다임 변동이라 일컬을만한 이러한 대격변은 평화학의 근본적 전환을 요구한다. <21세기 녹색한반도를 위한 평화인문학>은 이러한 문제의식에 기반해 기존 평화학의 지평을 심화ㆍ확장하여 미래지향적 패러다임을 창출하고자 한다. 특히 근대/탈근대, 민족/탈민족, 국가/탈국가 등 21세기적 모순의 복합적 구성체인 ‘최후의 분단국가’ 한반도의 맥락과 긴밀히 결합하여, 보편성과 구체성을 아우른 “21세기 한반도발(發) 평화학”의 모범을 창출하고자 한다.
20세기 전통적 평화학 21세기 한반도발 평화인문학
서구경험 중심
사회과학 및 개별분과학 중심
국가중심주의
기술문명중심주의
한반도/동북아 맥락 고려
융합적 통합학문으로 도약
주체/대상/단위의 다각화
자연/생태/녹색 관점 강조